★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예전 피 끓는 사춘기 시전의 경험담..

냥냥이 0 34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사춘기가 되면서 여성에 대한 관심이 생겨나고..

여자는 무엇이 남자와 다르고 서로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되고

그러다가 주체가 되지 않을때는 그냥 길에서 아무나 잡아서 해소시키면

이런 터질듯한 무언가가 사라지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했던시절..

중학교 때 이모의 집에서 널부러 져서 사촌동생들과 잠을 자고 있었다.

잠결에 사촌 여동생의 허벅지를 만지고는 눈을 떠보니

머리 맡에서 팬티 차림으로 잠을 자고 있었다.

다들 어린 시절이라 어른들이 신경을 안 쓴것이라..

평소에는 생각지도 않았던 여자의 속살에 대한 호기심과 눈앞에 만질 수 있다는 유혹에

조금씩 조금씩 대담하게 만져보았다.

그러다 시간은 한시간 정도 지났고 이렇게 만지는데 잠을 깨지 않는 걸 보니 아주 푹 잠이 들었다는 생각에

팬티를 조금씩 내렸다. 다 내리진 못하고 엉덩이의 반쯤 까지 내린뒤 만지작 만지작 하고 있었는데

맛이 어떨까... 여자는 남자랑 정말 다른 걸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쿵쾅 거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조금씩 다가가는 그 시간이 얼마나 느리게 지나가는 것 같던지..

혀로 살짝 엉덩이를 핥아 보고는 아직 잠이 깨지 않는 여동생을 보며 점점 대담해져 갔다.

엉덩이 둔턱에서 허벅지 사이로 그리고는 그곳에 다다를것 같은 순간..

여동생은 흐음 이란 소리와 함께 몸을 뒤척였다.

너무 놀라 쥐 죽은 듯이 5분 정도를 꼼짝 않고 있다가 다시 잠이 든것 같아 다가가 팬티를 살짝 내리는데

침이 묻어 축축한 느낌에 여동생이 깬것 같았다.

몸부림을 하는 척하며 놀란 가슴을 부여 잡고 잠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


==============
워낙 오래된 일이라 자세한 내용을 생각이 나질 않네요...

[클릭]  쾌감을 고조시키는 클리토리스 애무법 [클릭]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