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김밥에 맥주를 좋아하던 그녀

냥냥이 0 131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대학졸업 후 어느 공장에 사무직으로 취업해서 열심히 하던 어느날 그녀는 추운 겨울에 대구에서 경기도 어느 공장까지 

면접을 보러 왔다. 그녀는 나보다 1살이 많았고 남자친구는 없었다.

그 공장은 출근 시 근무복을 입게 되는데, 기존에 여사원들은 비해 그녀는 유독 가슴이 나와 다른 남정네들의 시선을 받고는 했다.

(남자는 위아래 다 근무복을 입고, 여자는 아래는 청바지나 치마 아무거나 상의만 근무복을 입었다...)

피부는 조금 까무잡잡한 편에 약간 조금??? 통통하여 가슴이 크다보다는 살로 추정되었다.

(실제로 만져보면 그렇게 크지 않은데 유독 옷(을 입으면 커보이는??? 부곽되는?? 그런 가슴이였다....브레지어에 뽕이있었나...잘 모르겠다) 

당시 우리 부서에는 사원1(여자) 나 과장 차장 이렇게 있었다. 나는 막 주임을 달았던 때이다. 

주임으로 올라가면서 다른 할일을 맡아 잡일(거래명세표, 팩스, 각종엑셀작업, erp  등 )을 해줄 사람이 필요하게 되어 내밑으로 

오게 되었다. 나는 여자사원1과 사이가 매우 좋지 않았기 때문에, 그녀가 내 밑으로 왔을 때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일을 가르쳐 

주었다. 그 당시 나는 집이 1시간 정도 거리였지만 신축 기숙사를 지었기 때문에, 기숙사 생활을 하였던 때이다.

당연히 대구에서 올라온 그녀도 기숙사 생활을 하게 되면서 비슷한 또래 남자들과 여자들 해서 술을 자주 먹긴 했었다

그렇게 점점 사이가 친해지는데, 하루종일 같이 일하다 보니, 당시 여자친구가 있었지만 자주 싸우게 되면서

그녀에게 상담과 짜증 및 푸념을 털어놓게 되었다. 그러다 여자친구와 헤어지면서 하루종일 우울해 하고 있으니

그녀가 같이 술을 먹자고 제안을 했고, 단둘이 먹은건 아니고 또 친한 몇명 해서 술을 먹고 각자 기숙사 방으로 들어왔는데

갑자기 그녀에게 카톡이 오게 되었다. 뭐하냐고 술한잔더하자고.....

여자친구와 헤어졌겠다...술도 마셨겠다...콜을 하게 되었고 나는 그 당시 지갑에 콘돔한두개를 챙겨 다녔다. 

지갑에 콘돔이 있으면 돈이 많이 들어온대나 뭐래나...누가 그랬었다. 빠르게 지갑을 확인하니 콘돔 한개가 있었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 그렇게 지갑과 핸드폰을 챙긴 후 팬티도 ck팬티로 갈아입고 얼굴에 썬크림도 한번 발라주고... 

옷은 대충입고.... 준비를 마치고 그녀에게 카톡을 했더니

자기 기숙사에 김밥하고 맥주가 있다고 기숙사로 오라고 하였다. 

기숙사 모습을 설명하자면 정사각형 네모를 기준으로 가운데는 비워두고 쭉 복도식 호실이 있었는데 정사각형 안쪽에는 

유리문으로 되어있어 모든 사람들이 서로 나오는 모습 들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구조에 한쪽은 세탁실로 여자/남자 

공용으로 쓸 수 있게 되어있고 여자 기숙사 출입문은 따로 있는데 비번을 치고 들어가게 되어있다

때문에 내가 이 밤중에 여자기숙사로 가려면 세탁실로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동안 걸리게 되면 난 진짜.... 뒷일을 상상할 수 없다.

세탁실의 문이 양쪽으로 두개가 있는데 하나는 남자 하나는 여자쪽 인데 여자는 바깥에서 문을 잠글 수 있게 되어있었다.

그렇게 카톡을 받고 그녀에게 방문과 세탁실 문을 열어놔라 하고 나는 세탁실로 향했다. 그녀는 언제든 내가 들어갈 수 있게

세탁실의 문과 방문을 조금 열어 둔 상태에서 방문쪼금 열어서 상황을 보고 있었다. 복도 어딘가에 정수기가 있어 가끔 사람들이

나와서 정수기에 물뜨는거 제외하면 밤중에 세탁실로 오는 사람은 없다. 그렇게 세탁실에서 한 10분정도 눈치를 살펴본 결과 

아무도 인기척이 없어 나는 그렇게 내인생에 제일 빠른 속도로 그녀의 방으로 들어가고 그녀는 세탁실문과 자기문을 닫은 후 

나와 합체에 성공하게 되었다. 그렇게 여자 기숙사 방에서 아이패드로 예능을 틀어놓고 김밥에 맥주를 먹기 시작했다. 

맥주를 먹다가 그녀와 눈이 맞아 나는 키스를 하였다. 키스를 하면서 그녀를 눕히고 옷속에 손을 넣어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다. 

그녀의 신음소리를 들으면서 점점 손은 밑으로 내려가는 순간 내손을 막으면서 그녀는 씻고 오겠다며 화장실로 들어갔다. 

나는 항상 여자들과 같이 샤워를 한다. 그래서 같이 씻으려고 화장실 문을 여는 순간 그녀는 쭈구려 앉아서 보지만 물로 씻고 있었다. 약간 아줌마 같은 모습에 뭔가 깻다....실망했다...? 약간 내 자지는 위축되었다. 그녀는 창피했는지 나가라고 하며 나는 

혼자 맥주를 먹고 있었다. 그녀에게 칫솔을 받아 양치와 고추를 깨끗히 씻은 후  방에 나왔는데 그녀는 굳이 또 다 벗을 옷이지만

큰 박스티에 속옷을 입고 있었다... 갑자기 어색어색 하면서 서로 눈치를 보던 중 나는 키스를 하면서 손으로 

그녀의 배 그녀의 등을 조심히 쓰다듬으며 한손으로 브레지어 후크를 푸는 데 성공했다... 그렇게 다시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달아오른 분위기에 맞춰 나는 천천히 보지를 향해 내려갔다..... 가볍게 클리를 만지면서 보지로 다가가니 아주 살짝 젖어있었다...

그녀는 나에게 손으로 하지말고 바로 넣어달라고 하였다...물론 내자지도 이미 부풀때로 부풀어져 있었고 그녀도 조금 젖어있었지만

바로???라고 되물으니 고개를 끄덕였다..나는 지갑에서 콘돔을 빼 그녀에게 껴달라고 했고 그녀는 스스럼없이 껴주었다.... 그렇게

그녀의 보지에 자지를 삽입하는 순간 아.... 넓다......속으로 생각하면서 두번째 실망감을 가졌다...

섹스를 하는데....한 5분정도 박았나.... 신음소리도 별로고 뭔가 기분이 좋지 않았다.....

정상위로 하다가 순간 짜증이나서 확 뺐더니 그녀도 별로였는지 나를 쳐다 보고 있었다... 

나는 벽잡고 뒤로 돌아봐 라고 하였고 그녀는 약간 마지못해 그렇게 해주는 것 같았다. 

엉덩이를 쎄게 한대 때리고 내 자지를 한방에 깊고 빠르게 최대 강으로 박아버렸다.. 한 10번정도 했나... 

그녀는 내가 엉덩이를 때리는 순간부터 갑자기 짐승소리를 내면서 울부짖기 시작했다... 갑자기 짐승소리가 나서 순간 당황했고, 

기숙사라 큰소리 내면 안되는데 옆방에는 여자사원1이 있었다.... 큰소리를 내면 안되기 때문에 자지를 뺐다.....

그녀는 털썩....주저 앉았다... 어떻게하면 그녀를 조용히 시킬까 생각하다가 아까 그녀가 샤워를 하고 닦은 수건이 생각났다.

아이패드의 소리를 최대로 틀어놓고, 수건을 입에다가 물리고 나는 다시 그 짐승소리를 듣고 싶어 엉덩이를 때리면서 

강력하게 박았다.. 그녀는 수건을 입에 물면서 신음을 참으면서 나와 하나가 되었다.....

그러다가 사정감이 몰려와 그녀의 양팔을 잡고 남은 힘을 쥐어 짜면서 더욱 쎄게 빠르게 그녀의 엉덩이에 박았다....

그렇게 사정을 했다... 나는 너무 힘든 나머지 뒤x기 자세 그대로 그녀를 내밑에 깔고 그대로 침대에 털썩 누울 수 밖에 없었다....

나는 그렇게 가슴을 만지면서 마무리 키스를 하고 내자지를 뺐다.... 그리고 그녀는 나와 사기게 되었다....

남은 김밥과 맥주를 먹은 뒤에 같이 누워서 자다가 새벽 5시에 알람맞춰 놓고 나는 다시 몰래 내방으로 올 수 있었다....

 

 

[클릭]  충격! 리얼돌 정식 입고 [클릭]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